스킵네비게이션

방문수
Today : 1,442
Total : 3,170,935
부산문화재단의 다양한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 HOME
  • 알림마당
  • 보도자료

보도자료

“무한하고 다채로운 사색의 세계로”
제목 “무한하고 다채로운 사색의 세계로”
작성자 운영자 조회수 351
등록일 2020-11-16 10:47:06
첨부파일
“무한하고 다채로운 사색의 세계로” 사진이미지
“무한하고 다채로운 사색의 세계로” 사진이미지
“무한하고 다채로운 사색의 세계로” 사진이미지
“무한하고 다채로운 사색의 세계로” 사진이미지
“무한하고 다채로운 사색의 세계로”
부산문화재단 F1963 기획전시 <Rainbow-Wire 2020> 개최

 
◯ 부산문화재단은 오는 11월 21일(토)부터 2020년 12월 20일(일)까지 F1963 석천홀에서 기획전시 <Rainbow-Wire 2020>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 <Rainbow-Wire>는 무지개 언덕에 자리한 부산문화재단 레지던시형 창작공간 홍티아트센터의 ‘Rainbow’와 옛 와이어 공장에서 복합문화공간으로 다시 태어난 F1963을 뜻하는 ‘Wire’가 합쳐진 제목이다. 동·서부산 문화예술의 네트워크를 위해 부산문화재단에서 기획한 전시로 올해 2회째를 맞는다.

◯ 이번 전시는 2020년도 홍티아트센터에 입주한 총 8인의 작가(△김순임 △이상엽 △조민선 △최례 △최원규 △편대식 △홍준호 △알렉산드르 에레)가 참여한다.

◯ <Rainbow-Wire 2020>의 부제인 ‘무한대의 사색’은 2020년도 홍티아트센터 입주작가 릴레이 개인전의 주제이기도 하다. 홍티아트센터에 입주한 기간 동안 여덟 명의 입주작가는 “왜 예술을 시작했고, 어떤 것을 표현하고 싶은가?”라는 질문에서 출발하여 작업을 진행했다. 수학에서 무한대(∞)는 어떠한 숫자로도 표현할 수 없는 기호이다. 다르게 생각하면 제한이 없는 자유로움이 될 수도 있다. 작은 물음에서 시작된 각자의 사색은 끝이 보이지 않는 무한한 영역으로 이어져 작품에 반영되었다.

◯ 편대식 작가는 연필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작품에 담기는 시간성에 대한 이야기를 진행해왔다. 최근 작업한 <연경(Black Lead Mirror)> 시리즈는 나무판 표면을 다듬고 그 위에 연필을 칠하는 과정의 작업이다. 이는 작가가 꾸준히 주제로 삼은 ‘시간의 물질적 변환’을 내포함과 동시에 연필로 칠한 흔적이 마치 거울처럼 작품을 바라보는 이와 주변을 비추며 촉각적 감각으로 발전한다.

◯ 이상엽 작가의 <Love-195> 시리즈는 2018년 연말부터 진행한 작업이다. 현재 작가가 사용하는 노트북 화면과 동일한 크기로 캔버스를 제작하였고, UN이 발표한 지구상의 나라 개수가 195개국인 것에 착안하여 총 195개의 캔버스를 만들었다. 캔버스 하나는 한 국가를 뜻하며, 각 나라의 정치관 및 세계관을 연구하여 3~4가지 색으로 표현하였다. 여기에 전 세계 인구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단어 중 하나인 ‘Love’를 캔버스 중앙에 배치하였다. 코로나19로 인해 대인관계와 감정표현까지 디지털 속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요즘, 작가는 불변의 가치인 사랑을 통해 세대가 가야 할 방향성을 조명하고자 한다.

◯ 프랑스에서 활동하고 있는 알렉산드레 에레(Alexandre ERRE)는 홍티아트센터에서 작업하는 동안 부산 일대의 문화적 지식을 연구하여 작가만의 시선으로 통합하였다. <What lies beyond the horizon>은 부산의 여러 지역에서 촬영한 바다를 지평선을 기준으로 융합한 작품이다. 작가는 지역 주민들이 부산의 바다를 지나는 엄청난 양의 배에 생각보다 관심이 없다는 것이 매우 흥미로웠고, 바다를 바라보는 순간이 최면적이라고 느꼈다. 작가가 경험한 신비스러운 이미지들은 영상 속에서 때때로 섬과 섞여 새로운 차원을 만들어낸다.

◯ 부산문화재단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몸과 마음이 힘든 상황이지만 8인 8색의 작품을 통해 무한한 사유와 감각의 나래를 펼쳐보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전시 관람 시 방문자 명단 작성, 발열 체크,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의 방역 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다.

◯ 전시는 11월 21일(토)부터 12월 20일(일)까지 매일 10:00 ~ 18:00(17:30 입장마감) 동안 운영되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 별도의 전시 오픈식은 없으며, 단체관람은 제한된다. 이 밖에 전시와 관련된 자세한 정보는 부산문화재단 홈페이지(www.bscf.or.kr)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문의: 부산문화재단 문화공간팀 051-754-0431)
게시글의 이전글, 다음글을 표시합니다.
다음글 다음글 <문화누리카드 사용기한 임박, 아직 잔액이 남아있…
이전글 이전글 부산문화재단, 해운대구청과 문화예술 및 도시재생 뉴…